송병기, 김기현 전 시장 때 교통국장 지낸 뒤 
 송철호 캠프서 당선 도와… 부시장 임명 
 선거개입 ‘하명수사’ 논란 거세질 듯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인물로 4일 확인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을 꺾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의 김 전 시장 관련 ‘하명 수사’ 의혹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송 시장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가 김 전 시장 관련 경찰 수사에 개입했다’는 것이 의혹의 골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김 전 시장 첩보 의혹 관련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17년 10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A 행정관이 외부 인사로부터 스마트폰을 통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제보자가 “정당 출신이 아닌 공직자로, A 행정관과는 캠핑장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라고 설명했으나, 구체적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4일 춘추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던 중 1일 숨진 특별감찰반 출신 검찰수사관이 생전에 작성한 보고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청와대는 A 행정관이 제보 내용을 읽기 편하게 정리ㆍ편집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고, 백 비서관이 이를 경찰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절차에 따른 통상적 첩보 접수와 이첩이었을 뿐, 송 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가 첩보를 생산하거나 가공하지 않았다’는 것이 청와대의 해명 논리였다. A 행정관이 제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새로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제보를 경찰에 이첩하기 전에 청와대가 법리 사실을 추가하는 등 ‘가공’을 거쳤다는 일부 주장에 대한 반박이었다.

그러나 청와대 브리핑 몇 시간 만에 이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의혹은 오히려 커졌다. ‘정치적 목적을 띤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 수사로 이어졌다’는 하명 수사 논란에 기름을 부은 셈이 됐다. 김 전 시장 재임 시절 교통건설국장을 지낸 송 부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 선거 캠프에 합류했고, 지난해 8월 경제부시장에 취임했다. 김 전 시장과는 일찌감치 사이가 틀어졌다는 얘기가 지역에 무성하다.

한편 백원우 전 비서관이 문제의 제보와 관련해 얼마나 ‘개입’했는지에 대해 청와대는 “A 행정관은 정리한 제보 문건이 업무 계통을 거쳐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백 전 비서관은 애초 이 문건을 보고받았거나 본인이 읽었다거나 넘겼다는 등의 기억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제보 문건 공개 여부에 대해선 “수사 과정에서 어차피 제출될 증거이니 그 과정에서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최근 검찰 수사 과정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수사관이 지난해 1월 울산을 방문한 뒤 작성한 ‘국정 2년차 증후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보고’ 문건도 공개했다. 문건에는 당시 검경 갈등의 소재가 된 ‘고래 고기 사건’ 관련 내용이 담겼다. 이 수사관이 울산을 찾은 것이 실제 고래 고기 사건 때문이었고, 김 전 시장 수사와 무관하다는 점을 청와대가 거듭 확인한 것이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