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프로듀스X101’ 득표수 조작 의혹. 그래픽=박구원 기자

검찰이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김용범 총괄프로듀서(PD)와 안준영 PD 등 제작진과 기획사 관계자 8명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이영림)는 김 총괄PD와 안준영 PD를 업무방해,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또 보조 PD A씨 역시 업무방해, 사기 혐의로, 아이돌 기획사 임직원 5명을 배임증재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안PD 등 프로듀스101 제작진은 11명의 데뷔조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득표수를 조작해 특정 기획사 아이돌이 선발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PD는 수사 과정에서 연예기획사들로부터 수천만 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