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가 10일 만료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3일 의결했다.

황교안 당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최고위원들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두시간 여 회의한 끝에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관련 당규 24조에 의한 원내대표 임기 연장은 하지 않기로 의결했다”고 박완수 사무총장이 밝혔다.

한국당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원내대표의 임기는 원래 1년이지만, ‘국회의원 잔여임기가 6개월 이내일 경우 의원총회 결의를 거쳐 의원 임기 만료까지 원내대표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는 예외 규정이 있다. 이 조항에 근거해 나 원내대표는 4일 의원총회에서 재신임 여부를 묻고, 불신임을 받을 시 새 원내대표 경선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고위가 이날 나 원내대표 임기를 1년으로 한정함에 따라 임기 연장이 불발됐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