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109km 울트라 마라톤, 페루 이카 사막을 달려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109km 울트라 마라톤, 페루 이카 사막을 달려라

입력
2019.12.03 16:44
0 0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한 참가자가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한 참가자가 1구간을 달리고 있다. 1일 시작된 이번 대회는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한 참가자가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한 참가자가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전 프랑스 수영선수인 로라 마나우두(오른쪽 두번째)가 1구간을 달리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페루 피스코주 파라카스에서 2일(현지시간) 제 2회 이카 사막 하프 라마톤 대회가 열려 전 프랑스 수영선수인 로라 마나우두(왼쪽 세번째)가 1구간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지난 1일 시작된 이 대회는 3구간으로 나뉜 109km의 이카 사막을 자유로운 보폭으로 식량과 비상 약품 등이 든 배낭을 짊어지고 달리며 6일까지 열린다. AF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