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경찰서 전경.

대구 달서구 주택가의 원룸에서 2일 숨진 채 발견된 80대 할머니를 살해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달서경찰서는 3일 A(80)할머니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딸 B(5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씨는 A씨의 친딸로 1일과 2일 사이 어머니인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일 오후 4시40분쯤 온몸에 자상을 입고 손에 혈흔과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을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원룸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딸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붙잡았다. B씨는 CCTV 속 인물이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인 딸을 조사하고 있는데다 현장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