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의원 “모든 것을 하나부터 100까지 의심하면 한이 없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지난달 5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휩싸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해 “공작에 개입할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3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저는 백원우 전 비서관을 국회의원 할 때부터, 당직자를 할 때부터 잘 알고 지내는 사이”라며 “저도 청와대 경험을 해봤지만 그런 의혹을 듣거나 또는 보고서나 첩보가 있을 경우에는 판단을 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반드시 하명을 해서 알아봐라 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만약 (하명을) 하지 않았으면 백원우 전 비서관은 직무유기”라며 “모든 것을 하나부터 100까지 의심하면 한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야당으로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으로서는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거고. 그렇기 때문에 검찰이 국민이 신뢰할 수 있을 정도로 명확하게 빨리 조사해서 조치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관리가 주 업무인 백 전 비서관이 지난해 선거를 앞둔 시기 김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가져왔다는 의혹이 지난달 27일 제기됐다. 이에 백 전 비서관은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전달한 사실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청와대에서 외부로 이첩된다”며 “통상적으로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김 전 시장 사건을 다뤘던 특감반원의 죽음에 대해서는 “죽은 자는 말이 없다”며 “유서에 윤석열 총장에 (가족을) 부탁하는 내용이나 휴대폰 초기화를 시키지 말라는 내용 등 이런 것들이 더욱 미궁에 빠지게 하기 때문에 앞으로 청와대 입장이 참 난처해질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됐든 이런 민감한 문제는 검찰에서 철저히 빨리 수사를 해서 결론을 내려주는 것이 국민들 의혹을 적게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일 백 전 비서관 산하에서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해당 검찰수사관을 포함한 2명의 특감반원이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혹은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게 아닌지 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