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나 혼자 밥을 먹고, 나 혼자 영화를 보는’ 1인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3일 성인남녀 3,635명을 대상으로 ‘혼족 트렌드’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내놨다. 그 결과 연령대별로는 20대(72.6%)가 자신을 혼족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많았고 30대(68.8%), 40대(60.6%), 50대 이상(38.8%)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1.6%)이 남성(62.1%)보다 9.5%포인트 더 많이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은 ‘혼자 밥먹기(85.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자 쇼핑하기(70%)’, ‘혼자 영화보기(64.8%)’, ‘혼자 공부하기(62.6%)’, ‘혼자 강의수강(39.6%)’, ‘혼자 여행하기(37%)’ 등 순이었다.

혼족으로 생활하는 이유로는 ‘혼자 하는 것이 편리해서(72.5%)’라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그 밖에 ‘방해 받지 않을 수 있어서(51.5%)’, ‘불필요한 감정소모를 하지 않아도 돼서(43.8%)’ 등이 있었다.

더불어 전체 응답자의 80.2%는 앞으로 이러한 1인 문화 트렌드가 ‘자연스러운 것으로 정착할 것’으로 예상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