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범죄, 당신을 노린다]<19> 돌려막기 수법 쓰는 ‘허니문 사기’
꿈 같은 신혼여행을 위해서는 여행사를 주의 깊게 골라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H사 사례가 눈길을 끄는 것은 피해액 규모가 7억원을 넘겼다는 점이다. 대부분 소액 사기 정도에 그치는 여행 사기 사건 가운데서는 제법 피해 규모가 큰 사건으로 꼽힌다. 허니문 사기 사건도 이제 점차 대형화될 기미를 보이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관리 체계를 갖춰나가야 한다고 지적한다. 규제 완화 분위기를 타고 여행사들의 등록 자본금 기준이 계속 해서 완화됐다. 여행사 설립이 쉬워지니 사라졌다 하면 다시 생겨나는 것이 여행사다. 반면, 시장에서 생존은 더 어려워지고 있다. 무엇보다 해외 온라인 여행사들이 한국 시장에서 대거 진출했다. 얼마 버티지 못하는 여행사들이 늘었다. 서울시관광협회 자료를 보면 올해 여행사 폐업으로 인한 피해신고는 17건이다. 지금도 한 달에 한 곳 이상의 여행사가 폐업해 피해자가 생겨나고 있는 셈이다.

김남조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는 “시장 위축 우려 때문에 등록제를 다시 강화하는 게 어렵다면 정부 차원의 ‘우수 업체 인증제’ 같은 거라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 패키지 여행 상품을 팔려면 2억원의 기획여행보증보험을 들도록 한 제도도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이런 제도적 대안이 골고루 갖춰지기 이전에는 결국 소비자들이 세심하게 선택하는 수 밖에 없다. 한국여행업협회의 한 관계자는 “정부나 제도가 개입할 수 있는 부분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소비자들이 보험 가입 여부를 꼼꼼하게 따지고 할인을 미끼로 현금 선결제를 유도하는 업체를 주의하는 등, 합리적 소비를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