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일대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인제군 미시령에서 바라본 하늘은 눈이 녹으며 피어난 안개와 햇살이 만나 한 폭의 그림이 됐다. 매서운 추위가 시작했지만 아직 해님이 겨울바람을 이기나 보다.

이한호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