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캐리커처=배계규 화백

‘유재수’란 이름은 1년 전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폭로 이후 등장했다. 의혹 제기 수준이던 당시엔 지금처럼 일이 커질 줄 몰랐다. 당ㆍ정ㆍ청이 그럴 듯한 해명을 내놨고, 정말 그런 문제들이 있었다면 ‘촛불 정부’가 가만히 내버려 둘 리 없다는 믿음도 있었다.

검찰 수사는 이 막연한 기대를 뒤집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최근까지도 금융 관련 기업들로부터 5,000여만원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동생과 두 아들의 취직 자리를 만들어주는 방식으로 1억5,000만원 이상의 경제적 이득을 누렸다고 봤다. 법원은 범죄 사실이 소명된다며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추가 수사를 통해 뇌물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권의 대표적 친여 인사다. 2004년 참여정부 청와대 제1부속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했고, 이를 계기로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과 친분을 쌓았다. 문재인 대통령을 ‘재인이 형’이라 지칭할 정도라는 말까지 돈다. 현 정부가 들어서자 금융위원회의 핵심 보직인 금융정책국장에 올랐다.

일부는 유 전 부시장 문제를 ‘동지애’로 설명하기도 한다. 보수정권 10년을 거치면서 더 강력해진, 진보정권 내부의 감정이다. 이 동지애는, 금융위 핵심 국장으로서는 해서는 안 되는 유 전 부시장의 일탈 행위를, 구속 사유가 아니라 가벼운 비위 사실로 바꾸었던 것으로 보인다. 유 전 부시장은 청와대 감찰이 시작되자 열심히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이제 유 전 부시장을 비호한 것으로 보이는, 바로 그 사람들을 겨누기 시작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