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새 8억원 하늘로 사라져”…춘천 불꽃축제 논란 재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룻밤 새 8억원 하늘로 사라져”…춘천 불꽃축제 논란 재연

입력
2019.11.30 09:00
0 0

 시민단체 “강원도, 예산낭비 불러올 행사 재탕” 

 강원도 “이벤트 차별화 관광객 유치 위해 필요” 

게티이미지뱅크

강원도가 올해 5월 물거품이 된 춘천 불꽃대회와 비슷한 행사를 다시 추진하려 하자 시민단체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재탕 정책’으로 예산낭비 논란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도마에 오른 행사는 내년 춘천에서 열릴 예정인 가칭 호수나라 물빛축제. ‘호반의 도시’라 불리는 춘천시를 대표할 관광 상품을 만들어보자는 취지다. 연중 수시로 대형 테마파크인 레고랜드 예정지인 춘천 하중도 일원에서 드론과 홀로그램, 레이져쇼 등을 펼쳐 볼거리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내년 10월엔 멀티 불꽃쇼 등으로 이뤄진 스페셜 이벤트를 벌일 계획이다. 8억원의 혈세가 들어가는 행사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지난 5월 반대 여론 속에 무산됐던 춘천세계 불꽃대회의 판박이 인데다, 일회성 행사에 8억원을 쓰는 건 명백한 예산 낭비”라는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28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도 “관광객 추계 목표도 없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대한 평가서 한 장 없는 행사”라며 강원도를 겨냥했다. 불꽃이 하늘을 수놓은 뒤 분지인 춘천 상공에 정체될 미세먼지에 대한 문제제기도 나왔다.

28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호수나라 물빛축제 불꽃쇼 반대모임’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축제 예산안 철회, 기획 변경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특히 일각에선 상황이 이런데도 관련 예산을 통과시켜 줬다며 도의회를 비판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레고랜드 사업주체를 영국 멀린사로 변경하려는 안건에 이은 ‘거수기’ 논란이 또 불거진 것이다.

강원지역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호수나라 물빛축제 불꽃쇼 반대모임은 “최문순 지사와 이재수 시장에게 사업 자진 철회를 정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성과 합리가 살아있다면 강원도의회 본의회와 춘천시의회는 당연히 이 사업 추진을 부결하고 막아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원도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 사업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두 차례 부결과정에서 지적 받은 내용을 보완하기 위해 불꽃쇼를 줄이고, 내실화를 위해 춘천시와 협의하겠다”는 게 강원도의 설명이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