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유망환경기업 15곳 지정서 및 현판 수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15곳 지정서 및 현판 수여

입력
2019.11.29 09:03
0 0

3년간 인센티브 지원받아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관계자들이 지정서를 전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유망환경기업 15곳에 대해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했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앞서 8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 도내 환경기업들의 신청을 받아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 성장가능성, 기술력, 개발실적 등 총 18개 항목에 대해 1차 서류평가, 현장실사, 2차 전문가 평가 등을 진행했다.

올해 유망환경기업으로 지정된 기업 15곳 중 굿바이카리싸이클링㈜, ㈜대신환경기술, ㈜로스웰워터, 빛나매크로㈜, ㈜신아전자, ㈜쓰리에이씨, ㈜에프티랩, ㈜오토링크, 유성하이텍, ㈜지엠케이, ㈜파이브텍은 신규 지정됐고, ㈜동일캔바스엔지니어링, ㈜에이스엔, ㈜에치케이씨, ㈜피앤아이휴먼코리아 등은 재지정됐다.

양주시 A사는 전기자동차의 폐배터리를 수거, 휴대용 보조전원장치 또는 태양광 가로등 등으로 재생하는 업체로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평가위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경기도 유망환경기업에 선정된 기업들은 지정서와 현판, 기업 맞춤형 지원(국내·외 전시회 참가,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 마케팅 지원) 외 각종 유관기관 사업신청 시 우대가점 등 19종의 인센티브를 3년간 지원받게 된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경기도환경 기업은 다양한 기술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다른 산업분야에 비해 대부분 영세하고 자금과 정보력 등이 열악한 실정”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유망환경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세계적인 강소환경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4년도부터 유망환경기업 제도를 시행해 온 도는 올해 포함 총 81개 유망환경기업을 지정하고 각종 인센티브를 지원, 지난해 매출액 4,973억원, 수출액 1,445억 원과 54명의 신규고용창출 효과를 거뒀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