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1부터 주요大 정시 최대 45%까지 오를듯… “정시 영향력 대폭 확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1부터 주요大 정시 최대 45%까지 오를듯… “정시 영향력 대폭 확대”

입력
2019.11.28 13:00
0 0

 16개 대학 2023학년도까지 정시 40% 이상 선발 

 자기소개서 폐지, 학생부 비교과 영역도 대폭 축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대학에 입학하는 2023학년도까지 정시 비율을 40%로 늘리기로 했다. 수시 이월 인원까지 합하면 사실상 45%까지 확대되는 것으로, 아직 대입전형 시행계획이 확정되지 않은 2022학년도부터 대입에서 정시의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서울 16개 대학의 정시 비율을 2023학년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대학은 서울대, 서강대, 성균관대, 경희대, 동국대, 건국대, 연세대, 광운대, 숙명여대, 한양대, 중앙대, 고려대, 숭실대, 서울여대, 서울시립대, 한국외대다. 대상 선정 기준은 정성평가 위주인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논술전형의 선발 비율이 45% 이상인 학교다. 가급적 ‘논술전형’과 ‘특기자전형’ 모집정원을 줄이는 대신 정시 모집정원을 늘리는 것을 대학에 권고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시 확대에 대한 국민적 요구는 학종에 대한 불신에서 시작됐다”며 “불신 받는 학종의 비율이 높은 대학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정시와 학종의 비율을 적정하게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교육계에선 교육부의 이번 발표로 현재 고등학교 1학년 대입부터 당장 정시의 영향력이 대폭 확대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수시 이월 인원까지 감안하면 45% 가까이 되는데다가, 정부도 2022학년도부터 정시를 확대해달라고 대학에 요청하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16개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 평균은 2017학년도 3.9%, 2018학년도 4.0%, 2019학년도 3.0%로 3개년도 평균 3.6%다.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 컨벤션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0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또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비교과 영역도 대폭 축소된다. 비교과 영역의 ‘자동봉진(자율활동 동아리활동 봉사활동 진로활동)’ 중 정규 교육과정 외의 비교과 활동은 대입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자율동아리, 개인 봉사활동, 교내 수상경력이 대입에 반영되지 않는다. 4년 예고제에 따라 현재 중학교 2학년이 대입을 치르는 2024학년도부터 적용된다. 자기소개서도 2024학년도부터는 아예 대입 전형 자료에서 빼기로 했다.

조훈희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장은 “학교에서 교사가 확인할 수 있는 활동만 기재하자는 취지”라며 “학생 개인의 능력이나 성취가 아닌 부모 배경, 사교육 등 외부 요인이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을 차단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또 저소득층의 고등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고른기회전형과 지역균형선발을 합해 ‘사회통합전형(가칭)’이란 이름으로 법제화하기로 했다. 특히 학교마다 편차가 큰 고른기회특별전형의 경우 모든 대학에서 10% 이상 선발이 의무화된다. 지역균형선발은 수도권 대학을 대상으로 10% 이상 선발과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는 교과 성적 위주 선발을 권고하기로 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