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앞두고 식탁 비상
로메인 상추. AP 연합뉴스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미국 식탁에 비상이 걸렸다. 샐러드의 주재료인 로메인 상추를 먹고 장출혈성 대장균인 이콜라이(E.Coli)에 감염된 환자가 미 전역에서 40여명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미 보건 당국은 캘리포니아주 살리나스산 로메인 상추가 이콜라이에 오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소비자들에게 살리나스산 로메인 상추를 사지 말 것을 당부하는 먹거리 경보 조치를 발표했다.

미국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9월 24일부터 이콜라이 감염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위스콘신 오하이오 캘리포니아 메릴랜드 펜실베이니아 등 16개 주에서 40여명으로 늘었고 이 중 28명은 증세가 심각해 병원 신세를 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환자는 8세부터 89세까지 전 연령에 걸쳐 있고 평균 나이는 22세였다. 이콜라이는 쉬가 독소(Shiga toxin)를 생성해 복통,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하고 어린이나 노약자, 면역체계가 약한 이들은 신장 기능이 심각하게 손상되는 용혈성요독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ㆍHUS)으로 악화해 최악의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처럼 이콜라이 감염 환자들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메릴랜드주 보건당국이 한 환자 가정에 보관된 로메인 상추에서 이콜라이를 확인했고 이 상추가 캘리포니아주 주요 농업지대인 살리나스에서 재배된 것을 파악했다. 이에 CDC는 22일(현지시간) 해당 상추와 이 상추가 포함된 35개 샐러드 제품에 대해 리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도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을 경우 먹지 말고 버릴 것을 당부했다. CDC 관계자는 “여전히 가정집 냉장고와 상점 선반에 오염된 상추가 있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며 “추수감사절이 다가오는 상황인데 가정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선 살리나스산 상추를 먹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장균 질병은 예전에는 오염된 햄버거를 통해 발병된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채소를 통해 전파되는 일이 늘고 있다. 2005년 이콜라이에 오염된 시금치로 미국내에서 5명이 숨졌고 지난해에도 로메인 상추가 문제가 돼 200여명의 환자가 발생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식품 전문가들은 오염된 물, 농장 노동자들의 위생상태, 포장 과정 등 여러 이유로 대장균에 오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특히 여러 종류의 채소들을 모아 편리하게 먹을 수 있는 ‘즉석 샐러드’ 제품이 위생에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WP는 “다양한 농장의 채소들이 포장 공장으로 집결하면 더 많은 노동자들과 장비에 노출되는데, 오염 확산 가능성이 그만큼 더 증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