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장 찾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 투쟁장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흘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2일 농성장을 찾아 단식을 만류했다. 5당 대표 가운데 황 대표의 농성 현장을 찾은 건 정 대표가 처음이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황 대표를 만나 “대화로 못 풀 일이 없지 않냐”며 “정치에서 전부 아니면 전무(全無)는 없으니까…”라고 말하며 단식 중단을 청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제가 맨 처음에 발제를 하고 주장을 해 온 입장이지만, 기본적으로 자유한국당을 포함해서 정치가 정말 나라를 위하기 위해 어떻게 바뀔 것인가의 대화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황 대표는 단식 중단의 조건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연장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개혁법안 강행처리 중단 등을 내 건 상태다.

정 대표의 만류에 황 대표는 “그래야 하는데 전부 혹은 전무로 가고 있어서 우리가 좀 강한 투쟁을 할 수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정 대표는 거듭 “마지막 순간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말자”며 “몸 상하지 않도록 하시라”고 당부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