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 임원 2명 구속영장 재청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 임원 2명 구속영장 재청구

입력
2019.11.22 18:40
0 0
서울 강서구 마곡동로 코오롱생명과학 본사. 연합뉴스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 강지성)는 22일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 김모 상무와 임상개발팀장 조모 이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인보사 품목허가를 받는 과정에서 김 상무와 조 이사가 식품의약안전처에 의도적으로 주요 원료를 허위기재해 제출했다고 보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소명됐다고 볼 수 없다”며 기각했다. 검찰은 이후 김 상무와 조 이사 등에 대해 보강수사를 벌여왔다.

인보사는 코오롱생명과학이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아 출시한 골관절염 치료제로, 그간 투약한 환자만 해도 3,700여명에 달한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이 인보사 치료제 구성품 중 일부가 ‘연골세포’ 성장인자라 보고받고 허가했으나, 실제로는 종양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였던 것으로 드러나자 지난 5월 허가를 취소하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