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원대 뇌물 혐의, 성접대 혐의와 관련해 1심 무죄를 선고받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후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석방되어 나오고 있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법과 정의의 원칙에 따라 판결해준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3억원대 뇌물 혐의, 성접대 혐의와 관련해 1심 무죄를 선고받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후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석방되어 나오고 있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법과 정의의 원칙에 따라 판결해준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3억원대 뇌물 혐의, 성접대 혐의와 관련해 1심 무죄를 선고받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후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석방되어 나오고 있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법과 정의의 원칙에 따라 판결해준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뇌물수수 및 성접대 혐의를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아 22일 오후 송파구 동부구치소를 나서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법과 정의의 원칙에 따라 판결해준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