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학부모 간담회서 대입제도 의견 청취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앞에서 두 번째)이 22일 오전 세종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대입제도 개선과 관련해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시 확대’ 등 조만간 발표를 앞둔 대입제도 개편과 관련해 “학생들이 부모의 힘과 불공정한 제도에 의해 피해 당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 등 최근 교육정책 변화로 인한 학부모들의 혼란에 대해선 “송구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유 장관은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인근의 한 카페에서 중ㆍ고교생 학부모 10명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발표를 앞둔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한 학부모들의 의견을 들었다. 유 장관은 인사말에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커 이에 대한 공정성과 투명성을 어떻게 높일 지 고민하고, 학종 쏠림이 큰 대학에 대해 (학종과 정시 비율을) 조정할 방안 등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괄폐지 등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에 대해선 “학벌주의 체계를 바꿔나가자는 취지”라며 “학생들이 고교부터 대학, 직장 진입까지 성장하는 과정에서 공정한 평가가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책 변화로 인해)학부모님들께 여러 어려움과 불편함을 겪게 하는 부분을 굉장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교육부 학부모 정책 모니터단으로 활동하는 학부모들 중 중학생 학부모 7명, 고교생 학부모 3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수능이 확대될 경우 문제풀이 위주 수업과 선행학습이 우려된다”며 “교실수업 변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깜깜이 전형’이란 비판을 받아온 학종 전형에 대해선 “대학 별로 평가과정과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학생부 기재와 관련해 교사의 평가 역량을 강화하고 불필요한 행정업무 등을 줄여 교사가 학생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도 함께 촉구했다.

이에 유 장관은 “교육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말 정시비율 확대를 포함한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