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반도체 핵심소재인 실리콘 웨이퍼 생산 업체를 찾아 소재ㆍ부품ㆍ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와 이에 따른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 시한을 목전에 두고서다. 탈일본ㆍ극일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에서 열린 MEMC 코리아의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MEMC 코리아는 대만 글로벌웨이퍼스가 100% 지분을 보유한 중견기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반도체 관련기업 대표 등도 100여명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일본이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협력 강화를 통해 소재ㆍ부품ㆍ장비의 대외의존도를 낮출 수 있음을 확인하는 자리라는 데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결정 후 효성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참석, 로봇부품 기업 방문,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현장 국무회의 등을 통해 경제 체질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MEMC 코리아 제2공장 준공으로 불화수소 공급처가 다변화하고 실리콘 웨이퍼 자급률도 35%에서 44%로 상승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국내의 외국인 투자기업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3월 외국인 투자기업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우리는 한 배를 탄 공동 운명체”라며 한국에 더 많은 투자를 해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청와대는 “외국인 투자가 한국경제 발전과 소재ㆍ부품ㆍ장비 경쟁력 강화의 중요한 축임을 강조하는 한편,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한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