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사진)가 전 남편 미키정의 재혼을 축하했다. 하리수 SNS 제공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전 남편이자 가수 미키정의 재혼을 축하했다.

22일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날 지나 21일 전 남편이자 친구인 미키정(정영진) 씨의 결혼식이 있었네요. 전 일정이 있어서 참석을 못했지만! 두 분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미키정의 SNS 계정을 태그했다.

진심어린 하리수의 결혼 축하 인사에 네티즌들도 SNS 및 기사 댓글을 통해 "훈훈하다", "보기 좋다", "두 분 다 응원한다"며 따뜻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리수와 미키정은 지난 2007년 5월 결혼했지만 10년 만인 2017년 합의 이혼했다. 이혼 후에도 두 사람은 친구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하리수는 지난해 6년 만의 새 싱글앨범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