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하루 앞둔 상황까지 한국과 미국, 일본의 막판 조율이 지속된 양상이다.

외교부는 2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한미관계 및 지소미아를 포함한 한일 간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앞으로도 각 급에서 다양한 현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이 조속한 시일 내 직접 만나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필요성에 공감하고 일정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날 새벽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23일 0시 한일 지소미아 종료 시한이 임박한 상황에서 한미 장관이 끝까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도 이와 비슷한 21일(현지시간) 양 장관이 전화통화를 하고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는 발표를 내놨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양국 장관은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기로 약속했고,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며 “두 장관은 지난 2일 동아시아 정상회의와 별도로 발표된 한미 공동 설명자료(Factsheet)에 요약돼 있는 바와 같이 한미동맹의 지속적인 강력함을 높이 평가했고 인도태평양에서 협력한다는 약속을 반복했다”고 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