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림 “돼지열병 소강상태... 임기내 근본 방지책 마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현수 농림 “돼지열병 소강상태... 임기내 근본 방지책 마련”

입력
2019.11.21 18:34
0 0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1일 세종시에서 기자들을 만나 취임 이후 소회를 밝히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임기 중 가축 전염병을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김 장관은 21일 세종시에서 진행된 오찬 간담회에서 “다행히 돼지열병이 양돈농장에선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양돈농장과 멧돼지를 분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월 인천과 경기 북부를 강타한 돼지열병은 야생멧돼지에서 여전히 검출되고 있지만, 양돈농장의 경우 지난달 9일을 마지막으로 50일 넘도록 발생하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은 “사육돼지에서 (바이러스가) 밑으로 남하하지 않고 있다”고 그간의 방역 성과에 만족감을 표하면서도 “앞으로 어떻게 될 거라고 말하기는 어렵고, 지금도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의 핵심 과제는 ‘차단’하는 것”이라며 “고립시키는 것과 빨리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더라”고 강조했다.

그는 농식품부 수장으로서 해결해 나갈 과제로도 가축질병 문제를 첫 손가락에 꼽았다. 김 장관은 “가축 전염병이 발생하면 살처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염병이)생기지 않도록 최소화하는 방안도 중요하다”며 “그러한 방안을 제도화할 수 있도록 임기 동안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AI(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살펴보면 트렌드나 원인 같은 것이 손에 잡힌다. 그런 것들을 모아 제도화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 장관은 다른 성과로 주요 쌀 수출국에 513%의 쌀 관세를 관철시킨 것을 꼽았다. 향후 관련 과제로는 △공익형 직불제 △농가소득 분배 안정 △농산물 유통 개혁 △스마트팜 혁신밸리 구축 등을 꼽았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공익형 직불제에 관해선 “올해 국회를 통과한다고 하면 내년이 중요하다”며 “지금은 골조를 세우고 있고, 내년엔 그 골조 안에 많은 내용을 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