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가 유럽의 브랜드 컨설팅 전문기관이 꼽은 세계 100대 브랜드에서 21번째 자리를 차지했다. 100대 브랜드 중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유일했던 반면, 중국은 알리바바 등 13곳개나 이름을 올렸다.

21일 오스트리아의 브랜드 컨설팅 전문기관 유럽브랜드연구소(EBI)가 발표한 '2019 글로벌 100대 브랜드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브랜드 가치 367억2,000만유로(약 47조5,700억원)로 2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는 392억7,500만유로의 브랜드 가치로 19위를 기록했었다.

1위는 삼성전자와 휴대폰 시장에서 경쟁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미국의 애플이 차지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3년 연속 선두 자리를 지켰으며, 브랜드 가치는 1,632억4,000만유로로 전년보다 6.5% 증가했다. 애플 다음으로는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이 자리를 차지했다.

아시아 브랜드 중에서는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업체인 알리바바가 가장 높은 10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가치(537억유로)가 지난해보다 19.4% 증가하면서 순위도 4계단 상승했다. 중국의 차이나모바일과 텐센트도 각각 13위, 15위로 삼성전자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100위권 안에는 중국건설은행과 평안보험 등 중국 기업 13개가 이름을 올렸다.

일본 브랜드로는 339억7,000만유로의 토요타가 25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일본에서는 NTT그룹(77위), 혼다(85위), 소프트뱅크(86위) 등 4곳이 100대 브랜드로 선정됐다. 100대 브랜드에 가장 많은 이름을 올린 국가는 미국으로 총 47개가 선정됐다. 유럽은 33개가 10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EBI는 매년 16개 산업군에서 3,000개 이상의 브랜드를 대상으로 브랜드와 특허 전략 관련 전문가 평가를 거쳐 100위까지 순위를 발표해오고 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