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을 절반 이상 교체하기로 했다. 현역 의원 3분의 1 이상을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경선 배제) 한다는 구체적 방침도 밝혔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2020 시대정신과 국민적 여망을 담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