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0일 베트남 하노이 외교아카데미에서 발언하고 있다. 하노이=로이터 연합뉴스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한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1일 “들어보지 못했다(I have not heard that)”고 일축했다.

APㆍ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 중인 에스퍼 장관은 이날 베트남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렬 시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한다는 한국 언론 보도가 사실인지에 관한 질문에 “과장되거나 부정확하고, 거짓된 기사를 매일 본다”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협상이 실패한다면 미군을 철수한다는 위협이 있을 수 있느냐는 반복된 물음에는 “이것으로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것은 협상이다”라고 대답했다.

에스퍼 장관은 한미 동맹에 균열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도 발언했다. 북한과의 핵협상을 위해 한미가 이달 중순 예정됐던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했음에도 북한이 핵 협상을 재개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하며 협상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선 아쉽지만 훈련 연기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에스퍼 장관은 북한의 반응에 대해 “우리가 원하는 만큼 긍정적이지는 않았지만”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적극적인 노선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