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 대미 압박 가세 “핵문제 논의, 협상 테이블서 내려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터미널을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0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계속될 경우 “(북미) 정상회담도 수뇌급 회담도 우리에게 흥미 있는 사안이 아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 부상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 러시아 외무부 인사들과 회담한 뒤 ‘미국 쪽에 전할 메시지가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메시지는 없고 이제는 아마 핵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앞으로 협상탁(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지지 않았나 하는 게 제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안에 북미 협상 재개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냐’는 추가 질문에 최 부상은 “그것이 미국 쪽에서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한다는 중대한 전략적 결정을 내린 이후라면 모르겠지만 그전에는 지금까지 놓여있던 핵 문제가 협상탁에서 이젠 내려졌다고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다. 현 상황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전날 “미국은 대북 적대 정책을 철회하기 전까지 비핵화 협상에 대해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는 입장을 외무성 차원에서도 재차 못박은 것이다.

최 부상은 ‘협상 재개를 위해 미국이 취해야 할 구체적 조치’에 대해선 “미국이 너무 잘 알기 때문에 여기서 강의할 수도 없다”면서도 “미국 측이 우리를 적으로 대하는 모든 조치를 해제하면 될 것이고 그러한 전략적 결정을 우리에게 통보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