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심 승소하면 억울한 사람, 장애인 위해 일하고 싶어”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하는 윤모씨가 20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청주NGO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덕동 기자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재심을 청구한 윤모(52)씨는 20일 “과거 수사를 맡았던 검찰과 경찰이 사과하면 용서할 마음이 있다”고 했다.

윤씨는 이날 충북 청주시 흥덕구 청주NGO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당시 경찰, 검찰 관계자를 기억하지만 그 사람들 이름을 밝힐 순 없다. 양심이 있으면 국민들 앞에 사죄하지 않겠느냐”며 이 같이 말했다.

8차 사건을 자백한 이춘재에 대해 그는 “(이춘재가)미안하다고 했다니 고맙다. 법정에 나와 사실을 밝혀준다면 나로서는 더욱 고마울 것”이라고 했다.

억울한 수형 생활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그는 “20년이란 긴 시간을 버틸 수 있던 힘은 종교와 나의 억울함을 알아주는 사람들이었다”며 “두 분 교도관의 도움이 컸다”고 회고했다.

재심 전망을 묻는 질문에 윤씨는 “누명을 벗을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끝까지 가봐야 할 것 같다. 승소하냐 안하냐는 법적으로 결정할 문제지 내가 예측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윤씨는 “재심에서 승소한다면 저 같이 억울한 사람이나 장애인들을 도우며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화성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된 윤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항소해 “경찰의 강압 수사로 허위 자백을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2심과 3심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청주교도소에서 20년을 복역하고 2009년 가석방된 윤씨는 이춘재의 자백 이후 박준영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재심을 청구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