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제2차 소재ㆍ부품ㆍ장비 경쟁력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소재ㆍ부품ㆍ장비(일명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4개 협력사업을 승인한다고 20일 밝혔다. 승인된 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해당 소재ㆍ부품의 국내 수요 가운데 60%가량을 생산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 안산시 소재 필름ㆍ전자소재 개발 전문 중견기업인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주재한 ‘제2차 소부장 경쟁력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 회의에서)반도체, 전기전자 등 분야에서 4개의 상생협력 사업들에 대한 최초의 승인 및 이들에 대한 R&D(연구개발) 예산, 정책자금, 규제특례 등 지원 계획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승인으로 “향후 5년 간 투자 1,800억원, 추가고용 330명 수준이 뒤따르고, 해당 소재와 부품에 대한 국내 수요의 60% 수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승인된 4개 협력사업은 △2차전지 핵심소재 개발 및 생산 △수입의존도가 90%인 반도체 장비용 부품 개발 △고품질 산업용 탄소소재 생산 △전량 수입 중인 전자부품 핵심소재 개발사업이다. 정부는 주로 공공 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기반으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함께 소재ㆍ부품을 개발해 상용화까지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선 △산학연 융합을 통한 소부장 기초ㆍ원천기술 조기확보 방안 △소부장 기술 조기확보를 위한 ‘특허기반 연구개발’ 강화방안 등도 함께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일본을 겨냥해 “수출제한조치는 양국에 공히 피해를 초래한다”며 “원상회복을 위한 진전된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진행된 소부장 대책에 대해선 “바로 시행한 조치들로 인해 현재까지 기업들의 소부장 수급상황 및 생산활동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평가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