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혁신교육개발원 겸 한옥공사 현판식이 20일 오후 대학 정문인근에서 열렸다. 전북대 제공

전북대가 혁신교육개발원과 한옥정문 공사를 2년만에 마무리하고 20일 준공식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오후 대학 정문에서 진행된 행사는 김동원 총장을 비롯해 부속기관장, 대학발전기금 기부자, 교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총 53억원이 투입된 이번 사업은 심천학당 등 전주를 상징한 한옥형으로 조성했다. 또 ’전북대학교‘ 새 현판은 중문과 김병기 교수가 썼다. 김 총장은 “한옥정문 공사 준공 등으로 대학이 지역사회와 따뜻한 동행을 하는 대학의 모습을 강화, 지역발전의 에너지가 대학으로 발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