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9일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 터미널을 나와 차량에 오르고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북미 비핵화 협상 총괄 책임자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북한과 러시아의 전략적 공조를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고 러시아 측이 밝혔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아태지역 담당 러시아 외무차관은 19일(현지시간) “최선희 부상이 블라디미르 티토프 외무부 제1차관의 초대로 모스크바에 도착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이 전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최선희는 제1차 북러 전략 대화를 위해 도착했다”며 “우리는 국제 현안, 역내 문제, 양자 관계 등 전체 스펙트럼을 모두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략 대화는 국제관계, 역내 의제를 전략적 관점으로 바라보는 일종의 공조”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날 오후 3시 37분쯤 항공편으로 모스크바에 도착한 최 부상 일행은 20일 러시아 외무성 인사들과 만난다. 전격적으로 이루어진 최 부상의 러시아 방문 목적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비핵화 실무 협상 재개를 위한 북미 양측의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협상 실세인 최 부상의 방러가 이루어진 점에 비춰 모스크바 외교가에선 그가 러시아 측과 북미 관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올해 12월까지를 시한으로 정해 비핵화 협상에 임하는 미국 측에 ‘새로운 계산법’을 제시하라고 요구해 온 북한이 우방인 러시아와의 밀착 행보를 과시하면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모르굴로프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조속히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미국 양측에 가능한 한 빨리 대화를 재개하라고 적극적으로 촉구한다”며 “평화적 대화로만 양국 간 문제가 해소되고 신뢰가 구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2020년까지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북한이 현재 기조를 바꿀 수 있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기억한다”며 “가까운 미래에 접촉이 재개돼 기조를 변화할 필요가 없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