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선 노후ㆍ시공ㆍ관리 제대로 안 돼”
한전 관계자 등 9명 불구속 기소 의견 송치
지난 4월 4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산불이 맹렬한 기세로 번지면서 가옥을 집어삼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강원 고성군과 속초시 일대 산림 1,227㏊를 폐허로 만든 산불은 전신주 고압전선의 노후와 부실시공, 관리부실이 복합적으로 얽혀 일어난 인재라는 수사 결과가 나왔다.

강원 고성경찰서는 한전 관계자 등 9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상 실화 등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를 토대로 최초 발화점인 토성면 전신주 전선이 노후된 데다, 부실시공 및 관리 등 복합적인 문제로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전선이 끊어져 산불 원인을 제공한 해당 전신주를 포함해 일대의 전신주 이전, 교체 계획을 2017년 수립하고도 2년여간 방치한 사실도 밝혀냈다.

경찰은 한국전력이 관리하는 전신주의 설치, 점검, 보수 등 업무상 실화에 무게를 두고 8개월간 집중적인 수사를 했다. 한전 속초ㆍ강릉지사와 한전 나주 본사, 강원본부 등에 대해서도 두 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기록은 1만여 쪽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4월 4일 오후 7시 17분쯤 시작된 산불은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도로변 전신주의 고압전선이 끊어져 전기불꽃(아크)이 튀면서 발생했다. 이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속초시내까지 번졌다.

이로 인해 고성과 속초 일대 산림 1,227㏊가 쑥대밭이 됐다. 축구장 1,700개가 넘는 면적이다. 고성에서만 506세대, 1,19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속초에선 170명이 삶의 터전을 잃었다. 공식 피해집계액은 752억원이다. 소상공인들의 직간접적인 피해까지 감안하면 경제적 손실이 1,300억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도 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