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대전 중리전통시장과 ‘1기관 1시장 결연식’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이 소재 지역 내 전통시장과 협약해 물품 구입, 식당 방문, 화재 안전 점검, 어린이 체험 방문, 장바구니 배포, 상인대학 운영 등의 활동을 하는 ‘1기관 1시장 찾기 캠페인’의 일환이다.

지난 8일 대전에 있는 6개 공공기관(소진공, 한국철도공사, 한국조폐공사, 창업진흥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원자력연료)이 캠페인을 하기로 뜻을 모았는데 소진공이 가장 먼저 시작하는 것이다.

소진공 임직원 30여명은 이날 중리전통시장에서 대덕소방서와 함께 ‘시장 소방차 진입로 확보’ 활동 등 시장안전 캠페인을 실시하고 점포 내 소화기 비치, 비상대피로 안내 스티커 등을 점검했다. 또 전통시장 화재공제 지원 사업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화재예방 활동도 진행했다.

대전지역 보육원생들과 함께 하는 장보기 활동도 이어졌다. 아이들은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 직접 물품을 구매하는 등 전통시장을 체험했고 이들이 산 물품은 보육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소진공은 ‘1기관 1시장 찾기 캠페인’을 대전 지역에서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대기업 등으로도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