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일본이 그 원인을 제공한 것”이라는 정부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출연,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답하며 “한국은 일본 안보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안보상 이유로 한국을 신뢰할 수 없다며 실시한 수출규제 조치가 지소미아 종료의 원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소미아가 종료된다 하더라도 일본과 안보상 협력은 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를 원치 않는다면 수출통제 조치와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