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동성혼은 합법화하기엔 우리 사회의 합의가 아직 부족하다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임기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나와 ‘동성혼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도 뉴질랜드 대사 커플을 초대한 것은 모순된 태도 아니냐’는 참석자의 질문을 받고 “소수자를 차별(해선 안 된다는) 문제에 대해 원론적으로 동의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는 동성혼이 합법화돼 있는 상황이라 그 나라의 법제에 따라 배우자를 인정해서 외교관의 배우자에게 필요한 비자를 발급해주고 초청한 것”이라며 “그러나 뉴질랜드도 동성혼을 합법화하기까지 오랜 세월 동안 사회적 갈등과 논란을 겪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도 작년, 재작년 연방대법원의 판결에 의해 드디어 동성혼이 합법이 된 것”이라며 “우리 사회도 보다 많은 논의가 필요하고 그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때 비로소 합법화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또 “그러나 어떤 차별도 이뤄져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성의 임금 차별 문제에 대한 대책’을 묻는 한 중학생의 질문에 “세계 수준에 비하면 아직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고용률, 임금차별, 기업 및 공공분야의 여성 지도자 비율 문제 등 여러 유리천장이 존재하는 게 엄연한 현실”이라며 “양성 평등에 대해서 더 관심 가질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