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엶 경기도 부천 웅진플레이도시 워터파크를 찾은 시민들이 물놀이와 버블 파티를 즐기는 모습. 웅진플레이도시 제공

매각이 예정된 웅진그룹 산하 레저 업체 웅진플레이도시에서 온천이 발견됐다.

웅진 측은 “웅진플레이도시 지하에서 온천이 발견돼 워터파크 시설 일부를 온천 스파로 전환하는 공사 중이다. 조만간 온천 시설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경기도 부천에 있는 웅진플레이도시는 골프연습장과 워터파크스파를 갖춘 종합 테마파크다.

회사 측은 용지 내에 온천이 있을 수 있다는 정보를 접하고 약 1년 전부터 지하수 개발을 시작해 올 초 지하 1,300m에서 온천수맥을 발견했다. 이어 몇 달 전 성분이나 온도 등이 온천법에서 규정한 기준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 관계자는 “온천수의 건강, 미용적인 장점 외에 물을 데우는 난방비 등을 아낄 수 있어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웅진플레이도시는 온천 덕에 향후 매각 과정에서 더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웅진은 현재 게임업체인 넷마블과 웅진코웨이 매각을 협상 중이다. 웅진은 코웨이 매각으로 부채를 정리하고 나면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도 매각해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할 계획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