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조지아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 후 정의선(오른쪽)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주지사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지난 10년간 조지아 공장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들과 열정으로 함께 한 임직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기아자동차의 미국시장 공략 핵심기지인 조지아 공장이 2009년 11월 처음 쏘렌토 생산을 시작한 이후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기아차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조지아 공장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지아 공장 양산 10주년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와 드류 퍼거슨 미 연방 하원의원, 김영준 주애틀랜타 총영사 등 정관계 인사, 기아차 관계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축사에서 “현재 자동차산업은 혁명적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 변모해 자동차는 물론 개인용 비행체,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지아 공장은 2006년 10월 기공식을 갖고 3년 1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2009년 11월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했다. 현재 연간 34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3개 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조지아 공장은 중국, 유럽에 이어 건설된 기아차의 세 번째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 기아차의 미국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기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지아 공장은 가동 첫해인 2009년 1만5,005대를 생산한 이후 2013년 누적 생산 100만대를 넘어선 뒤 올해 9월에는 300만대를 돌파했다.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된 기아차 모델 중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총 137만7,000대가 판매됐다. 올해 2월 신규 출시된 텔루라이드는 월평균 5,600대 이상, 지난달까지 누적 4만5,284대가 팔렸다. 기아차는 조지아공장의 텔루라이드 생산목표를 기존 연간 6만대 수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