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학상 수상자. 왼쪽부터 백수린 소설가, 유희경 시인, 조강석 평론가

2020년 제65회 현대문학상 수상자로 백수린 소설가, 유희경 시인, 조강석 문학평론가가 선정됐다. 현대문학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문예지에 발표된 작품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현대문학상에 백 소설가의 ‘아직은 집에 가지 않을래요’(소설 부문), 유 시인의 ‘교양 있는 사람’ 외 6편(시 부문), 조 평론가의 ‘다시 문학의 실효성에 관하여-김숨 연작 소설 ‘한 명’ ‘흐르는 편지’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읽기’(평론 부문)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소설 부문 심사를 맡은 이승우 소설가는 수상작에 대해 “섬세하지만 절제된 감각으로 미묘한 낯섦, ‘평상시와 다른’ 아름다움을 그려냈다”고 평가했다. 시 부문 수상작에 대해서 심사위원인 문정희 시인은 “상실과 소외의 한가운데에서도 고요를 확보하고 살아 있는 것들에 대한 기대와 사랑을 멈추지 않았다”고 평했다. 평론 부문 수상작은 “문학이란 무엇인가라는 본질적 질문을 던짐으로써 문단의 현 상황에 대한 반성을 암암리에 촉구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시상식은 2020년 3월 말 열릴 예정이며, 상금은 각 부문 1,000만원이다. 현대문학상은 내년부터 기수상자 수상 배제의 원칙을 폐지한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