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 발생한 어선 화재 사고로 사망한 선원의 신원이 확인됐다.

19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사망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톤ㆍ승선원 12명) 선원에 대한 신원 확인 결과 경남 사천 출신의 김모(60)씨로 확인됐다.

해경은 얼굴과 상체에 화상 정도가 심해 신원 확인이 어려워 지문 감식을 통해 김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21분쯤 화재 선박 남쪽 7.4㎞ 해상에서 표류하다 해경 헬기에 의해 발견됐다. 이어 10시37분쯤 해경 단정이 김씨를 구조했다. 김씨는 발견 당시 의식과 맥박, 호흡이 없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헬기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주변 어선으로부터 대성호가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이 헬기와 경비함정을 급파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오전 8시15분쯤 어선 선체 상부가 전소되어 있는 상태로 불씨가 남아 있었다. 이어 사고 선박은 오전 9시40분쯤 전복됐고, 현재는 어선 선미 부분만 보인 채로 표류 중이다.

이날 화재사고로 선원 1명이 숨지고, 선장 정모(56)씨 등 11명이 실종됐다. 승선원은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1시30분 현재 사고 해상 주변에는 해경함정 8척, 해군함정 2척, 관공선 6척, 민간어선 3척, 헬기 11대(해경 5ㆍ해군 2ㆍ산림청 1ㆍ공군 3) 등이 투입돼 대대적인 구조ㆍ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해경 특공대 등이 투입돼 선박 주변에 대한 수중 수색 작업도 진행 중이다. 하지만 사고 해상 주변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2~3m의 높은 파도로 인해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