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 한국일보 자료사진

북한은 18일 김계관 외무성 고문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을 겨냥해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트윗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고 했다. 한미가 대규모 연합 공중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직후 나온 메시지였다. 북한은 김 고문 담화를 통해 북미 대화를 이어 갈 의지를 확인하면서도, ‘경제적 보상’을 실질적 대화 재개의 조건으로 거듭 내건 것이다.

김 고문은 “지난해 6월부터 조미 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 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조미 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 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며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는 2017년 말 이후 북한이 핵ㆍ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유예하고 지난해 5월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한 것에 대한 ‘대가’를 내놓으라는 뜻이다. 북한은 지난달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직후 대화의 선결조건으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미군 전략자산의 한반도 반입 금지, 유엔 주도의 북핵 관련 대북 제재 완화 등을 요구한 바 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