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약대동 병원공사장 옹벽 무너져 2명 사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천 약대동 병원공사장 옹벽 무너져 2명 사망

입력
2019.11.17 16:47
0 0
2019-1

경기 부천시내 한 병원에서 공사 중 옹벽이 무너져 작업자 2명이 숨졌다.

17일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경기도 부천시 약대동 지상 8층짜리 병원 3층 공사장에서 옹벽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A(51)씨와 B(56)씨 등 작업자 2명이 무너진 옹벽에 깔리면서 부상해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이들은 병실 확장·재단장 작업에 투입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