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서만 105명 연행… 17일까지 200여개 집회 예정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발해 벌어졌던 ‘노란 조끼’ 시위 1주년을 기념하는 시위가 16일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서 열린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을 조롱하는 손팻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툴루즈=AFP 연합뉴스

지구촌 곳곳이 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에서도 지난해 11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해 일어난 ‘노란 조끼’ 시위대가 1년 만에 다시 거리로 나섰다. 시위 1주년을 기념하고 마크롱 대통령의 개혁안 수정을 압박하기 위해 시위에 나선 이들은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ㆍ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파리, 마르세유, 몽펠리에 등 프랑스 전역의 대도시에서 동시다발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오전 수도 파리 시내에서는 일부 구간의 외곽순환도로를 점거하고 행진하려는 시위대를 경찰이 막으면서 충돌이 빚어졌고,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쏘기도 했다.

오후에는 파리 남서부 플라스디탈리 지구에서 일부 시위대가 은행 유리창을 부수고,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과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며 경찰과 대치했다.

지중해 연안도시 몽펠리에에서도 1,500여명의 시위대가 도심에 모여 집회를 벌였고, 여당인 레퓌블리크 앙마르슈 소속 국회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이 일부 시위대의 습격으로 파손됐다.

경찰은 이날 파리에서만 105명을 연행했다고 르 피가로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파리 시내의 이날 ‘노란 조끼’ 시위 규모는 수천 명 정도였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일부 시민이 파리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에 모여 시위하자는 제안을 올리기도 했지만 경찰의 봉쇄로 샹젤리제 거리의 대형 집회는 성사되지 않았다.

작년 말과 올해 초 샹젤리제 거리 등 주요 장소에서 일부 급진세력이 경찰차에 불을 지르고 상점을 방화ㆍ약탈하는 등 폭력 사태로 번지자 프랑스 정부는 지난 3월 대도시의 중심가에서 시위를 원천적으로 불허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노란 조끼 시위대는 17일까지 주말 동안 파리와 리옹, 마르세유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전국에서 200여개의 크고 작은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프랑스 서민의 기득권 정치 엘리트와 부유층에 대한 불만이 폭발적으로 분출한 노란 조끼 시위는 지난해 11월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 계획에 반대하는 시위로 시작해 매주 토요일 전국의 도심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졌다. 작년 11월 17일 노란 조끼의 첫 전국 시위에는 경찰 추산 30만명가량이 참여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