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16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리야드=AP 연합뉴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복귀한 아르헨티나가 브라질과 라이벌전에서 웃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사우디 유니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지난 7월 2019 코파아메리카 준결승전에서 브라질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당시 심판 판정에 불만을 제기해 3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메시가 이날 결승골을 넣으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반면 브라질은 A매치 5경기 연속 무승(4무1패)의 부진에 빠졌다.

메시는 전반 13분 문전 돌파로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의 파울을 유도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메시의 첫 슈팅은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리버풀)에게 막혔지만 메시는 흘러나온 공을 재차 슈팅해 선제골을 뽑았다.

브라질은 이보다 앞서 전반 10분 가브리에우 제수스(맨체스터시티)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으나 골대를 벗어나는 땅볼 슈팅으로 실축한 게 아쉬웠다. 양 팀은 후반 들어서도 서로의 골문을 정조준 했지만 득점엔 실패했다.

한국과 평가전을 앞둔 브라질은 이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로 향한다.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는 19일 오후 10시30분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