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성장률 감소엔 “수출규제 문제 조기 해소 환경 조성”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5일 오후 부산 롯데호텔 42층 샤롯데홀에서 열린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 간담회’를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부산=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정부의 ‘경기 부진’ 판단 수정에 대해 “경제 상황을 정확히 표현하기 위한 것이지 대통령의 말 때문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기재부는 이날 오전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경기 진단 표현을 8개월 만에 ‘부진’에서 ‘성장 제약’으로 바꿔 경기가 다소 개선됐다는 인식을 보여줬다.

홍 부총리는 이날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주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 대사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일각에서 대통령의 말씀 때문에 갑자기 표현을 바꾼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는데, 그런 걸로 그린북의 표현이 왔다갔다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홍 부총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경제 리더십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며 “경제 상황과 미래 전망 등을 자세히 설명해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그린북에 쓰이는 경기 진단 관련 표현은 3분기까지의 산업지표와 경제지표를 분석해서 지금 상황을 얼마나 정확하게 표현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의 결과”라며 “부진이란 표현이 너무 강하게 전달되는 것 같아 ‘성장 제약’으로 표현을 달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경제 여건과 관련해서는 “지금보다 더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겠지만 국제기구나 여러 기관들이 올해보다는 나아질 거라 전망하고 있다”며 “여러모로 조심스럽기 때문에 종합적인 판단은 (다음달 중순에 있을)내년도 경제정책방향을 제시할 때 정확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성장률 둔화에 대해선 “양국이 대화를 통해 수출규제 문제를 조기에 마무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할 만한 환경이 조성된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일본 내각부는 3분기 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1%, 수출은 0.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한국인 관광객 감소가 3분기 수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한일 관계 악화가 일본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음을 공식 확인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가 지속될 경우 한국뿐 아니라 일본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며 ‘축소 균형’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해 왔다”며 “양국 정부간 대화가 좀 더 가속화돼 연말까지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에게 아세안은 중국에 이은 2위 교역 상대이자 3위 해외투자 지역으로 부상했다”며 “역내 자유무역체제를 강화할 수 있도록 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RCEP) 최종 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