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제공

인스타그램이 한국, 미국,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등 5개국에서 일부 사용자에 한해 게시물에 대한 ‘좋아요’를 클릭한 횟수를 숨기는 기능을 시범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인스타그램은 지난 5월 캐나다를 시작으로,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본, 브라질, 호주, 뉴질랜드 등 7개 국가에서 게시물이 받은 좋아요 수를 숨기는 기능을 시범 운영해왔다. 이로써 총 12개국에 기반을 둔 일부 계정에서는 게시글의 ‘좋아요’를 누른 숫자가 보이지 않게 된다.

‘좋아요’ 수 숨기기 기능 도입으로 일부 계정의 사진 및 동영상 에는 좋아요 숫자나 조회수 대신 ‘XX님 외 여러 명’이 표시된다. 정확한 수치는 계정 소유자만이 확인할 수 있으며, 타인은 해당 게시글의 좋아요를 누른 사용자의 아이디만 확인 가능하다. 이는 무작위 선정된 소수 사용자에게 우선적으로 적용되며, 테스트 결과에 따라 추후 국내 사용자 전체로 확대될 계획이다.

회사측은 이러한 ‘좋아요’ 표시 방식 변경이 사용자가 자신을 더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좋아요’ 수가 노출되지 않음으로써 사용자들이 타인의 반응에 대한 부담을 덜고 보다 자신있게 게시물을 올릴 수 있다”며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끊임없이 수렴해 ‘좋아요’ 표시 방식 변경 적용 지역도 전세계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