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연합뉴스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를 가리는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1위표를 받았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도, 노모 히데오와 다르빗슈 유 등 우수한 일본 투수들도, 대만의 왕젠밍도 받지 못한 1위표다. 류현진은 비록 사이영상 수상은 실패했지만 올해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전체 1위에 이어 사이영상 1위표 획득까지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기고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표 1장, 2위표 10장, 3위표 8장, 4위표 7장, 5위표 3장으로 총 88점을 얻어 2위에 올랐다. 1위는 1위표 29장, 2위표 1장을 받아 207점을 기록한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2년 연속 영예를 안았다. 또 다른 후보 맥스 슈어저(워싱턴)는 72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사이영상은 BBWAA 회원 30명의 투표로 정한다. 기자 한 명당 1위부터 5위까지 투수 5명을 뽑는데 1위표 7점, 2위표 4점, 3위표 3점, 4위표 2점, 5위표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투표는 정규시즌 종료 후 진행됐고, 포스트시즌 성적은 반영하지 않는다.

올 시즌 류현진은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 182.2이닝, 163탈삼진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 1.01의 성적표를 남겼다. 특히 투수의 최고 덕목으로 꼽히는 평균자책점은 전체 1위다. 또 올해 다저스의 개막전, 올스타전 선발투수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류현진은 세부지표에서 앞선 디그롬의 벽을 넘지 못했다. 디그롬은 다승(11승)과 평균자책점(2.43)에서 류현진에게 밀렸을 뿐 이닝(204), 탈삼진(255개), WHIP(0.97) 등에서 우위를 점했다.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로 꼽힌 디그롬은 류현진에게 1위표 한 표를 뺏겨 만장일치 수상엔 실패했다. 30명의 투표인단 중 유일하게 류현진한테 1위표를 던진 기자는 캘리포니아주 지역 언론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의 마크 위커다. 위커 기자는 류현진에게 1위표, 디그롬에게 2위표를 던졌다. 디그롬의 만장일치 수상이 무산되자 일부 팬들은 위커 기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판단이 틀렸다’며 맹비난했다. SNS 사칭 계정까지 등장해 ‘난 메츠가 싫다. 다저스 팬이다’라는 허위 글도 올라갔다.

이에 위커 기자는 ‘류현진에게 유일하게 표를 던진 이유’라는 기사를 통해 류현진도 사이영상 수상 자격이 충분하다고 항변했다. 그는 “8월 1일로 돌아가 보자”며 “당시까지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45로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고 수준의 성적을 거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8월 중순에 투표했다면 류현진은 사이영상은 물론 최우수선수상(MVP)도 거머쥐었을 것”이라며 “류현진이 이후 단 4경기에서 부진했다고 사이영상을 박탈하는 건 과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가 1위표 17장, 2위표 13장, 171점으로 같은 팀에서 뛰었던 게릿 콜(1위표 13장, 2위표 17장ㆍ159점)을 제치고 수상했다. 둘은 올 시즌 우열을 가리기 힘든 ‘집안 싸움’을 펼쳤다. 벌랜더는 21승6패 평균자책점 2.58, 콜은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벌랜더는 2011년에 이어 개인 두 번째 사이영상 수상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