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가이드 2020 서울편 발간
14일 서울 광진구 비스타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발표회에서 1,2,3스타를 받은 셰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식업계에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미쉐린 가이드 스타 레스토랑’에 국내 음식점 7곳이 새롭게 별을 달았다. 미쉐린 스타는 별 3개가 최고 등급으로 ‘요리가 매우 훌륭해 특별한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식당’을 말한다. 전세계적으로 100여곳에 불과하다. ‘요리가 훌륭해 멀리 찾아갈만한 식당에는 별 2개, 요리가 훌륭한 식당에는 별 1개를 준다.

14일 발표된 ‘미쉐린 가이드 2020’ 서울편에는 지난해(26곳)보다 5곳이 늘어난 총 31곳의 레스토랑이 별을 달았다. 한식당 가온과 라연이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별 3개’인 미쉐린 3스타 영광을 획득했다.

14일 서울 광진구 비스타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발표회에서 새로 2스타를 받은 모수의 안성재(맨 오른쪽) 셰프와 임프레션의 서현민(맨 왼쪽) 세프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별 2개를 새롭게 단 모수(모던아시안)와 임프레션(프렌치)을 비롯해 지난해에 이어 권숙수(한식), 정식(모던한식), 밍글스(모던한식), 알라 프리마(이탈리안), 코지마(일식) 등 5곳이 제자리를 지켜 총 7곳이 됐다. 지난해 오픈한 지 1년만에 별 1개를 달았던 모수는 올해 별 2개를 달면서 성공가도를 이어갔고, 뉴욕의 다양한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경험한 서현민 셰프의 임프레션도 올해 2스타 레스토랑 대열에 바로 합류했다.

별 1개에는 새롭게 진입한 떼레노(스패니쉬), 오프레(프렌치), 온지음(한식), 에빗(이노베이티브), 보트르메종(프렌치), 묘미(모던한식), 피에르 가니에르(프렌치) 등 총 22곳이 선정됐다. 보트르 메종은 피에르 가니에르와 함께 최근 리노베이션과 이전을 통해 다시 문을 열면서 새롭게 별을 달았다. 신승환 셰프의 떼레노는 직접 가꾸는 채소와 허브를 바탕으로 좋은 재료의 맛을 살린 섬세한 스패니시 요리를 선보이고, 묘미는 창의적으로 해석한 모던 한식 요리를 추구한다.

앞서 미쉐린코리아는 7일 ‘빕 구르망(Bib Gourmand)’ 식당 61곳도 공개했다. 빕 구르망은 미쉐린 스타를 받을 만큼은 아니지만 합리적인 가격으로 훌륭한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이다.

그웬달 풀레넥 미쉐린가이드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매년 평가원들은 서울 방문할 때마다 고품질 요리가 늘어나는 것과 새로운 시도를 하며 진화하는 셰프들을 보게 된다”며 “요리와 미식이 풍부한 한국 요리는 조상들의 전통과 현대의 혁신 사이에서 조화롭게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