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옹산 언니들이 공효진을 지키기로 나섰다.KBS 방송캡처

김선영이 옹심이 멤버들과 함께 공효진을 지키기로 나섰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옹심이 멤버들이 까불이가 동백(공효진)을 위협한데 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찬숙(김선영)은 6년을 함께 한 동네에 산 동백이 위협을 당했다는 소식을 이야기하며 “아무래도 안되겠어.동백이 그냥 죽게 놔두면 안되겠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대한민국서 게장을 평정한 옹산이여. 쭉정이 하나 뽑아버리고 말자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재영(김미화), 정귀련(이선희), 조애정(한예주), 양승희(김모아), 오지현(백현주)도 발끈함 박찬숙과 함께 한 마음으로 뭉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황용식(강하늘)의 “옹산의 소소한 히어로들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라는 내레이션까지 더해지며 옹벤져스의 탄생을 알렸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