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번 도전 끝에 제조사 부문 첫 종합우승 쾌거

현대 월드랠리팀 종합우승의 주역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 선수가 스페인 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환호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포뮬러원(F1)과 함께 세계 최정상급 자동차 경주대회인 ‘2019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에서 참가 6년만에 처음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일반 포장ㆍ비포장 도로에서 경기를 펼친 2019 WRC에서 제조사 부문 종합우승을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총 14번의 경기 누적 점수로 순위를 결정한 이번 대회에서 현대 월드랠리팀은 호주에서 마지막 14번째 경기가 산불로 취소되면서 우승이 자동 확정됐다. 마지막 경기 직전까지 현대차는 380점을 기록했으며, 도요타팀(362점)이 그 다음이었다. 현대차는 그 동안 준우승만 세 번 했을 뿐 종합우승은 한 번도 하지 못했다.

현대차는 올해 성능을 보강한 i20 쿠페 WRC 랠리카로 초반부터 좋은 성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4차전 프랑스 랠리와 5차전 아르헨티나 랠리에서 연속 우승을 차지했으며 8차전 이탈리아 랠리, 13차전 스페인 랠리에서도 우승컵을 받는 등 모두 13차례 시상대에 올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드라이버 부문 종합우승을 차지한 오트 타낙 선수가 현대 월드랠리팀으로 이적하는 내년에는 드라이버 부문 종합우승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굴된 고성능 기술들은 양산차 기술력을 높이는 데도 큰 영향을 주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