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모여 시험장 확인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과 춘천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수능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 11시부터 서울, 인천, 경기 광명ㆍ과천ㆍ안산ㆍ시흥, 서해 5도, 강원 철원ㆍ화천ㆍ춘천 등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발표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거나 3도 이하이면서 평년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과 인천에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건 올 가을 들어 처음이다. 13일 오후부터 북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대기불안정으로 전국적으로 비가 왔고, 이 영향으로 기온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일인 14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 춘천은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릉은 1도, 대구는 2도, 부산은 6도로 예보됐다.

수능 당일 새벽부터 오전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조금 오겠다. 충청 내륙과 경북서부내륙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밤사이 내린 비로 아침에 일부 도로가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돼 교통안전도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ㆍ서에 위치한 저기압과 고기압의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찬바람이 강하게 불어 수능당일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을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능 당일 시험장 기상정보는 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www.weather.go.kr/weather/special/special_exam_03.jsp)에서 시험장 이름(학교명)으로 조회 가능하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