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이용건축물 59% 등급도 없어

민주당 소속 최선국(목포 3) 도의원

전남지역의 교량과 공동주택 등 제3종 시설물 상당수가 정기안전점검도 받지 않아 안전등급도 부여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최선국(목포3) 의원이 최근 한국시설안전공단에 등록된 전남지역 3종 시설물 자료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남도와 22개 시ㆍ군이 지정 고시한 1,211곳의 제3종 시설물 중 401곳이 안전등급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지역 3종 시설물 중 다중이용시설과 공동주택 등 건축물 263곳 중 157곳(59%)과 교량 931곳 중 237곳(25%)이 안전점검이 이뤄지지 않아 안전관리가 심각한 수준이었다.

최 의원은 “교육청이 지정하고 관리하는 전체 365곳의 제3종 학교시설물의 경우도 28곳이 안전등급 자체도 부여되지 않았고, 즉각적인 시설 보수보강이 필요한 D, E등급 건축물도 5곳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은“이미 지정을 받고도 다중이 이용하는 건축물과 교량 등에 대한 안전점검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은 전형적인 안전불감증 사례”이라며“도민의 안전이 중요한 만큼 하루빨리 위험을 안고 있는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3종 시설물은 중앙행정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재난 발생이 높은 소규모 시설물을 지정해 특별관리 해야 하는 시설로 지정 후 6개월내에 안전점검을 통해 등급을 부여 받고 이에 따른 대책을 세워야 한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